DSL 도서보기 뜨인돌어린이 도서보기
HOME >도서분류 > 뜨인돌 어린이 > 학습/과학 > 기타
하나하나 알아가는 재미가 있는 신기한 생태계
숲속 동물들의 사계절
표트르 바긴 글 / 그림 | 이상원 옮김 | 이용철 감수
56쪽
15,000 원
9788958077350
240 × 320

사계절 속에서 친구가 되기도 하고, 때로는 천적이 되는 동물들의 이야기
특별한 생태계를 맛보는 진귀한 경험이 펼쳐진다!

 

동물들의 하루하루는 생존이다. 기후 변화에 맞추어 보금자리를 직접 지어야 하고, 어미가 사냥을 나갔을 때는 새끼들끼리 몸을 숨겨야만 한다. 쉴 새 없이 움직이는 와중에 눈 깜짝할 새 잡아먹히기도 하고 어떤 때는 먹잇감을 놓치고 깃털 몇 개만 물게 되기도 한다. 이 책은 이러한 동물들의 실생활을 꾸밈없이 있는 그대로 담아냈다. 숲속 생태계의 먹고 먹히는 현실적인 먹이 사슬을 겨울부터 봄까지 계절의 순환에 따라 낱낱이 비춘다. 포유류부터 파충류까지 다양한 동물은 물론, 작은 풀씨와 눈길에 남은 작은 발자국 등 어느 하나 놓치지 않고 그려 낸 이 작품을 읽다 보면 어느새 숲속에 들어온 듯한 생생한 느낌을 받게 될 것이다.


하나하나 알아가는 재미가 있는 신기한 생태계
겨울에 사시나무 가지를 먹던 말코손바닥사슴이 가을이 되자 늑대를 공격하고, 오소리와 함께 굴을 쓰던 여우는 하루아침에 쫓겨나기도 한다. 이처럼 계절별로 바뀌는 동물들의 먹이나 보금자리를 하나씩 살피다 보면, 이 모든 생물이 하나의 생태계에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부록에선 동물들의 주거 형태를 중점으로 좀 더 구체적인 생존 방식을 소개했다. 다양한 새들의 둥지 모습, 하늘다람쥐의 놀라운 비행, 사회성을 중요시하는 벌들의 진기한 집단생활 등 동물 종별로 나누어 꼼꼼하게 설명해 두었다. 이 같은 부분은 초등 저학년 통합 교과의 ‘봄~겨울’과 연계되어, 이 책 한 권을 읽고 나면 아이들은 사계절의 변화가 생태계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깨칠 수 있다. 이와 함께 초등 중학년 과학의 ‘동물의 생활’, ‘식물의 생활’ 단원에서 다루는 생태계 과정도 전반적으로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이외에도 이색땃쥐, 웃는개구리 등 처음 들어 보는 동물들이 다수 등장해 독자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이러한 종은 국내에 서식하지는 않지만 저자가 생활하는 러시아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동물들이라, 아이들에겐 이 책을 읽는 과정 자체가 특별한 생태계를 맛보는 진귀한 경험이 된다.

 

웅장하면서 오밀조밀하기까지 한 숲속 풍경
이 책의 가장 큰 묘미는 여느 동물 책보다 사실적으로 그려졌다는 점이다. 저자는 동물들의 사냥을 미화하지 않고, 한 편의 다큐멘터리처럼 직접 목격한 장면 그대로를 그려냈다. 이러한 사실적 포착은 아이들이 동물들의 삶을 더욱 더 생생하고 입체적으로 바라볼 수 있게끔 한다. 숲속의 현실뿐만 아니라 숲 곳곳의 섬세한 묘사 또한 놓치지 않았다. 강물이나 굴속처럼 표면적으로 보기 힘든 장소와 쥐, 새끼 새 같은 작은 동물들을 모두 비추었으며, 한 계절의 시작마다 청설모 가족의 보금자리가 변화하는 과정도 세밀하게 표현했다. 책의 판형이 상하좌우 모두 큼직해 숲의 전경을 시원시원하게 관찰할 수 있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환상적인 일러스트와 자세한 생태 지식이 듬뿍 담긴 만큼, 독자들은 책장을 넘기는 것만으로 숲속 한 바퀴를 돌고 나온 느낌이 들 것이다.

 

숲속_상세이미지


 

■ 차례

겨울 (12월, 1월, 2월)
봄 (3월, 4월, 5월)
여름(6월, 7월, 8월)
가을  (9월, 10월, 11월)

둥지와 굴 : 동물 가족들의 탄생과 보금자리

글 / 그림 : 표트르 바긴
1938년 러시아에서 태어났어요. 러시아의 대표 어린이 잡지에서 40년 넘게 화가로 활동하고 있어요. 러시아의 자연을 무척 사랑해 러시아 북부의 알타이산맥과 우랄산맥을 여러 번 여행했어요.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살아 숨 쉬는 동물들을 오래오래 기억하기 위해 이 책을 만들었어요. 쓰고 그린 책으로 《북극권 너머로의 여행》과 러시아 예술 학교에서 은메달을 받은 《러시아의 마법 이야기》, 아일랜드 동화 《환상적인 꿈》이 있고, 《셀바 테일즈》 외 100여 권이 넘는 책에 그림을 그렸어요.
옮김 : 이상원
서울대학교 가정관리학과와 노어노문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에서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았어요. 《적을 만들지 않는 대화법》 《레베카》 《아침 식사의 문화사》 등 다양한 러시아어와 영어로 된 책을 우리말로 옮겼어요. 이외에도 《서울대 인문학 글쓰기 강의》 《용감한 글쓰기 노트》 《매우 사적인 글쓰기 수업》 등을 썼어요.
감수 : 이용철
서울대학교 생물교육과에서 학사와 석사를 졸업했어요. 리처드 도킨스의 《눈먼 시계공》 《에덴의 강》을 번역했어요. 중학교 ‘과학’, 고등학교 ‘생명과학’ 교과서의 저자이기도 해요. 현재는 성수고등학교에서 생물 과목을 가르치고 있어요.